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997

[연재] 스켈레톤 맨 1 1999년까지 나우누리에서 연재하던 스켈레톤 맨 내가 쓴 내용 중 가장 호응을 받았던 소설이었다. 조회수 5천대.. 그런데 갑자기 인기를 얻다보니 부담 때문에 숨어버리고 말았다.. 언제고 완결 지으리라. 스켈레톤 맨 아주, 아득하고 머나먼 옛 일이었다.이제는 잊었으리라 생각하고 있었지만 그러나 아직 잊지 못한 것 같다.따스했던 그 촉감, 느껴지던 서로의 마음, 세상이 멸해진다 하더라도 결코 사라지지 않을 것만 같았던 그 시절...다시 한번만 느낄 수 있다면 다시 한번만...가능하다면..훗..물론 부질없는 생각이다. 아무도 오지 않고 올 수도 없는 이곳은 이제 나만이 남아 있는 것 이다. 당연히 나가는 것도 불가능하고...음습하고 어둡기 그지없는 암울한 동굴, 억겁의 시간이 저주란 이름으로 세상에 만들어낸.. 2006. 10. 15.
[단편] 언데드 나이트 리얼판타 창간호 신인추천 판타지 입상한 운좋은 소설 원래 모님 홈페이지에 썼던 글인데 운이 좋아서 리얼판타에 올라갔다. - 언데드 나이트 - 주변은 어둠으로 가득 차 있다. “하아..하아..” 폐부를 찌른 검은 흉기가 그 처절한 모습의 동신을 보이며 내 손을 잡아 이끈다. 피를 빨아들이는 듯한 어지러움과 뒤이은 고통 그리고 신음성은 그 흉기를 빼는 데 많은 우려를 만들었지만 이를 악물고 참아 내야한다. “우욱.,..웨엑.” “후흑..” 독이 발라져 있었을까? 속이 뒤틀리는 기분과 함께 구역질이 밀려온다. 저주스럽게도 이대로 죽어야 하는 건가. 사랑하는 연인의 달콤한 키스를 기억하고 이 순간도 되 내이는 내게 이런 고통이 내려 질 수 있단 말인가. 어둠에 묻힌 주위 덕분에 내가 쏟아낸 내용물을 확인 할 수.. 2006. 10. 15.
예전에 그린 그림 2006. 10. 15.
예전에 그린 그림들 d 2006. 10. 15.
PC엔진 듀오 R 처음 구입했던 게임기는 초등학교 입학하기 바로 전에 샀던 패밀리였다. 이후 몇년 지나게임을 더 즐기면서 새로운 게임기를 가지고 싶어 부모님을 졸랐다가아무튼 그 당시에 거금을 주고(거의 합쳐서 50만원정도 들었던거 같다) PC엔진 듀오 R과코즈믹판타지를 같이 구입했었다. 그 당시 부모님께 너무 죄송하다 살림살이도 넉넉치않은 형편에 게임기를 졸랐던게 후회된다. 구입했을 때는 너무 좋아서 꿈인지 생시인지 정신이 오락가락했고 몇개월간 베게 밑에 두고 잠을 청하는 엽기적인 생활도 했었다. 나중에 아버지께서 던져서 망가지기 전까지 매우 좋아했던 게임기이후 게임기를 구입하는 건 집안도 더 어려워지며 포기하게 되었다.. 2006. 10. 15.
나의 MSX 진행. 최초로 컴퓨터를 만진 것은 초등학교 입학 전 동네 오락실에 있던 MSX1 개조 오락기를 통한게임을 즐기면서 였다. 그리고 최초의 구입은 초등학교 4학년인가 5학년 때 일명 IQ3000이라던 대우 MSX-CPC400청계천 도깨비시장에서 중고로 4만원에 본체사고 들고왔다가 모니터 케이블이 없어서고생했던 기억이 난다. 그렇게 IQ3000쓰다가 어떻게 고장이 나서 IQ2000을 구입하고 (더블드라이브와 같이) 게임을 즐기다 청계천 단골집 아저씨 덕분에 5만원인지 7만원인지 암튼 주머니 탈탈 털어서 FM팩을 구입해 즐긴 기억이 난다. 유저디스크 없이 세이브 할 수 있던 점이 젤 좋았다. 내가 샀던 FM팩은 스티커도 다 떨어져 나갔던 중고였다.상기 이미지들은 루리웹 레어 게시판에 올라가 있던 이미지를 활용했다. 이.. 2006. 10.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