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ETC

펑펑 터진다

30대 남성의 한끼구걸 내용을 보다 터졌다.

눈이 좋지 않은 탓인지 휠체어에 탄 것으로 보이기도 했다.

터진 눈과 코에서 쉴틈없이 흐르기 시작했고 목은 소리죽여 터지느라 아프기까지하다.

터진 건 터진 건데 세수하고 수제비한끼 뜨다 또 터졌다.

수저를 놓치고 안경에 떨어진 물자욱 죽이느라 일어서 코를 푼다.

냉큼 주변에 누가 볼까 눈을 질근 감는다.

'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생망 이그죽  (0) 2020.08.02
펑펑 터진다  (0) 2020.07.28
소망  (0) 2020.07.18
일본어 공부 진행중.  (0) 2020.07.17
부캐도시 -1-  (0) 2020.06.29
apple의 뉴럴 디바이스 네트워크  (0) 2020.06.25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