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ETC

작은 소리로 외쳐본다.

벙커침대 낮은 아래에서 짐을 정리하다 들지도 못하는 목을 가누며 작은 소리로 외쳐보았다.

내 목소리가 다른 이에게 들릴까 염려되어 나만 들을 수 있는 소리로 말하였다.

몸을 가누지 못할 공간에서 작은 외침을 하려하니 숨을 가빠오고 식은 땀이 나기 시작한다.

한번 두번 부디 나의 외침이 들리지 않도록 조심하며 이내 더 작은 소리로 외쳤다.

나조차 듣지 못하는 내면에서 퍼져나간 소리는 누가 들어줄까.

부디 이 미련한 자의 기도가 어딘가에 닿는다면 들어주소서.

내 사랑하는 이들을 지켜주소서.

부디 이 우둔한 자의 기도가 들린다면 지켜주소서.

'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포칫또냐 버전  (0) 2020.05.17
상상으로 해보는 잡생각  (0) 2020.04.15
작은 소리로 외쳐본다.  (0) 2020.04.12
이래도 죽고 저래도 죽는다.  (0) 2020.04.07
600만 동시 접속 시스템 구상  (0) 2020.03.31
우한 코로나는 언제 잠잠해 질 것인가.  (0) 2020.03.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