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Animation talk

마녀배달부 키키 (T.D & Y.M)

지브리 스튜디오의 만화영화는 어린 시절의 내게 있어서는 하나의 동경과도 같았다. 접하기 어려운 환경에서 음악 테입만 늘어지게 녹음한체로 듣던지 우연하게 접한 잡지에서 살짝 비추어지는 정도였기 때문이다. 현재에 와서는 누구나 쉽게 접할 수 있었지만 당시에는 어려웠다.

물론 작년에 나온 벼랑의 포뇨라던지 작금의 내용 자체는 쉽게 만족할 수 없지만 그래도 지브리의 과거는 훌륭했다고 할 수 있다. 이 마녀 배달부 키키의 경우도 내용 자체는 잔잔하지만 지금과는 달리 안정감 있는 구성을 가지고 있었고 생각이 녹아들어간 만화영화라고 할 수 있다.

요즘 T.D를 쓰곤 있지만 역시 변화하는게 귀라고 언제 다른 악기를 찾아야 할지 모르겠구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www.gamehon.com www.gamemoto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