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ETC

가상, 암호 화폐의 절망적 미래를 망상하다.

 바야흐로 국가적 전자지갑의 시대가 도래했다. 화폐경제에 자신감이 부족한 일부 국가들이 국가적인 차원에서 비트코인을 구매하고 그 당위성을 위해 국민들에게 비트코인을 할당하는 과정에서 향후 어떤 문제가 일어날지 망상해보자.

 

 많은 지갑을 통해 참여자가 늘어나면서 확장될 것으로 보여지는 것은 외견이다. 결국 국가에서 만든 지갑과 거래 규약이 등장할 것이다. 일부 금지된 지갑으로의 거래는 중단될 것이며 국가인증된 규격의 거래만 인증 될 것이다. 사람들은 인증이 가능한 주소 및 IP를 토렌트처럼 찾아다녀야 할 것이며 이 또한 막힐 것이다.

 

 국가의 플레이어 참여로 인하여 비트코인을 비롯한 가상화폐들은 미래가 어둡게 변했다. 양자암호를 통한 파멸이 아닌 정책적인 사망선고가 일어난 것이다. 물론 아직은 아니지만.. 종극에는 거래가 조작되며 한계가 드러나게 된다고 보여진다. 개인적으로 보는 그 가장 큰 사건은 중국과 일부 경제적 어려움이 있는 나라들에서 만들어질 국가관리의 지급총국(거래소가 확장된 개념)의 등장이 아닐까?

 

 홀로 시원한 가을 바람과 함께 멍때리며 망상해본다.

'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상, 암호 화폐의 절망적 미래를 망상하다.  (0) 2021.09.13
메타버스가 아니다. 인터버스다.  (0) 2021.09.05
알잡 소개  (0) 2021.08.31
성채가 무너지는가  (0) 2021.06.26
오랜만에 쓰는 경기하락 배팅 잡생각  (0) 2021.06.20
약한 분노의 이유  (0) 2021.06.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