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올라라 게임혼! www.gamehon.com

간밤에 불어닥친 세찬 비바람은 아침이 되어 언제 그랬냐는 듯 작은 빗자욱 하나 남기지 않고 종적을 감추었다.


오늘 몸이 찌뿌둥한 것은 필시 간밤의 세찬 소리 때문일 것이다.


서둘러 집을 나와 눈을 시리게 하는 한 차례 바람을 맞고 눈을 감았는데 가린 시야의 틈바구니로 매마른 가을 냄새가 코를 간지럽힌다.


부끄러움에 잘 숨는 새초롬한 아가씨마냥 서둘리 지나가버린 가을비는 더 짙어진 가을의 향기 남기고 떠났나보다.

'Game Design' 카테고리의 다른 글

드라마 극본 지원 - 지구는 금수저의 것입니까?  (0) 2015.09.04
동네치과  (0) 2015.08.14
가을비 내린 후에  (0) 2014.10.17
미궁 SNG 얼마나 기다려주려나  (0) 2012.03.03
차기작은 말이야.  (0) 2012.02.28
[초단편] 죽기 좋은 날  (0) 2012.01.07

Comment +0